미세먼지 해결의 출발점, ‘정확한 데이터’

정지혜 블로그 0 Comments

한 기사에 따르면 2018년 365일 중 316일이 미세먼지의 영향을 받았다고 합니다. ‘맑은 하늘’이 메인 뉴스거리가 된 지금, 미세먼지는 하늘색뿐 아니라 우리의 일상까지 바꾸고 있습니다. 

이에 정부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다양한 대응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그 결과는 어떨까요? 수치적으로 살펴보면 연평균 미세먼지(PM10) 농도는 해마다 조금씩 개선되고 있으며, 초미세먼지(PM2.5) 역시 연평균 농도가 낮아졌습니다.  

그러나 시민들의 체감은 이같은 추세와는 거리가 있어보입니다. 미세먼지 차단 마스크는 사시사철 생활필수품이 되었고, 미세먼지가 건강과 생활에 미치는 불안감은 날로 커지고 있습니다. 과거보다 연평균 미세먼지 농도가 개선되었는데도 시민들의 체감 대기질이 더 악화된 이유는 대기 정체로 인한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과 지속시간의 증가가 주원인으로 꼽힙니다.  

현세대와 다음 세대 모두를 위한 맑은 하늘을 되찾기 위해서는 단순히 미세먼지의 평균적인 농도만 확인해서는 안 되며, 미세먼지 발생 후나 사후 대처 위주의 방식으로는 달성하기 어렵습니다. 장기적이고 통합적인 관점에서 미세먼지를 발생시키는 여러 배출원과 농도 악화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 등 다양한 데이터를 분석하고 활용할 수 있어야 합니다.

스토리맵을 통해 데이터 기반의 미세먼지 해결방법을 탐색해보세요.


스토리맵 바로 보기

[포함된 내용]
● 전국 연평균 미세먼지 농도 비교(2010 vs. 2018)
● 국내 미세먼지 배출원 TOP10
● 발생원별 초미세먼지 배출 기여도
● 미세먼지 배출 특성
● 국내 대기오염 데이터 수집 현황 및 문제점
● 국내 대기오염측정소 위치 선정 방법
● 해외사례: 미국의 대기오염 극복

###

미세먼지와 GIS

미세먼지 저감노력에 GIS가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지 살펴보세요.

미세먼지, 데이터 기반의 ‘대응’과 ‘예방’ 필요

일상을 파고든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요? 중요한 것은 ‘데이터’입니다.

[문의]
한국에스리 ㅣ NaturalResource@esrikr.com 

답글 남기기